본문 바로가기
뚠뚠이의 일상/솔직한 맛집 탐방 이야기

파주 야당 중국집 송원, 쫀득 탱탱한 당면이 볶아진 소고기잡채밥 맛집(+송원탕수육)

by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2. 9. 7.

파주 야당에 위치한 중국집인 송원이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. 생긴 지 몇 년 된 이 주변에서는 나름 유명한 중국집인데요. 평일 점심에 방문하니 사람들이 꽤 많더라고요 ㅎ

 

파주 야당 중국집 송원

야당역 상권의 끝쪽에 위치해 있어서 야당역에서 걸어가기 살짝 멉니다.

 

같이 방문했던 친구들이 모두 소고기잡채밥을 주문하길래 저도 소고기 잡채밥(10,000원)을 주문했습니다. 탕수육은 大를 주문했는데 두 테이블이라서 반반 나눠달라고 요청했어요. 가격은 38,000원이었습니다.

 

 

소고기 잡채밥에는 짬뽕국물도 나오는데요. 짬뽕국물 먼저 나눠주시더라고요. 야채가 가득 들어있고 해산물도 좀 들어있었어요. 사이드로 나오는 국물이라고 해서 대충 나오지 않고 푸짐하게 나와서 좋았습니다. 게다가 매콤 칼칼한 게 국물이 정말 맛있었어요 ㅎ

 

 

친구들끼리 메뉴를 통일해서 그런지 금방 음식이 나오더라고요. 소고기잡채밥(10,000원)의 그릇이 꽤 커서 사진으로는 양이 적어 보일 수 있는데 실제로는 아주 푸짐했습니다. 하얀 쌀밥에 잘 볶아진 소고기 잡채가 나오는데요. 살짝 국물이 있는 잡채밥도 봤었는데 송원의 잡채밥은 국물은 없더라고요. 그래도 당면끼리 너무 붙는다던가 그런 거 없이 먹기 편했습니다. 간이 많이 센 편은 아니라서 개인적으로 좋았고 피망, 양파도 넉넉히 들어가서 식감도 좋았어요.

 

중국집에서 잡채밥을 먹으면 보통 집에서 먹는 당면보다도 살짝 굵은 당면을 사용해서 식감이 좋은데요. 정말 탱글탱글하고 쫀득해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.

 

탕수육 大(38,000원)를 반으로 나눈 것이 나왔습니다. 고기도 잡내 없이 정말 좋았는데 튀김옷도 정말 깨끗하고 맛도 깔끔하더라고요. 탕수육맛집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정말 맛있었어요. 소스도 너무 많이 뿌리진 않아서 좀 더 좋았고요 ㅎ

 

소고기 잡채밥과 탕수육 둘 다 맛있는 걸 보니 웬만한 다른 메뉴들도 맛있을 것 같습니다. 나중에 중국음식 땡기면 또 방문해봐야겠어요 ㅎ

 

한 줄 평 : 다른 메뉴들도 기대되는 맛집

 

이 글은 제 돈 주고 탕수육 사 먹은 솔직한 후기입니다.

하트 모양 공감 버튼 한 번씩만 눌러주세요.

로그인 안 하셔도 누르실 수 있어요^^

댓글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