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뚠뚠이의 일상/솔직한 맛집 탐방 이야기

파주 운정 유가네닭갈비, 이미 다 익혀서 나오는 철판닭갈비 맛집

by 맛집을 찾는 뚠뚠이 2022. 9. 26.

 파주 운정 산내마을에 위치한 유가네닭갈비에 다녀왔습니다. 보통은 숯불닭갈비를 좋아하는데 또 숯불닭갈비만 먹다 보면 철판닭갈비도 먹고 싶어지죠 ㅎㅎ

 

 

파주 운정 유가네닭갈비

파주 운정 산내마을에 있는 신운정프라자 1층에 위치해 있습니다. 주차는 해당 건물에 하면 되고 식사 후 주차권을 받아가서 지하주차장에 있는 사전 주차 정산기에 주차권을 넣으면 됩니다.

 

 

추천 표시는 없지만 가장 기본 닭갈비 메뉴인 것 같은 유가네 닭갈비는 1인분에 9,000원으로 가격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. 다른 종류의 닭갈비도 10,000원, 10,500원으로 크게 비싸지 않더라고요. 

 

춘천에서 닭갈비 먹으면 보통 13,000원인데 가격 참 좋죠 ㅎㅎ

 

 

셀프바에 가면 양배추 샐러드, 쌈무, 물김치, 배추김치 등이 있습니다. 배추김치는 중국산이라서 안 받아오고 양배추 샐러드는 1인 1그릇으로 받아왔습니다 ㅎㅎ

 

 

유가네 닭갈비(9,000원) 2인분과 치즈사리(2,000원)가 나왔습니다. 치즈퐁닭은 2인분에 23,000원이라서 치즈 많이 먹을 게 아니라면 치즈 사리 추가하면 3천원 이득입니다 ㅎ

 

이미 다 볶아져서 익은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바로 먹을 수 있고 불을 켜지 않아도 됩니다. 음식이 나오기까지 조금 시간이 걸리긴 하지만 손님들이 많은 것에 비해 생각보다 빨리 나왔어요. 치즈는 중간에 녹아있는데 젓가락으로 잘 떼어내서 먹으면 됩니다.

 

치즈의 밑면이 살짝 바삭하게 구워지듯 녹아있어서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지만 백종원 대표님도 토스트랑 같이 먹을 치즈를 프라이팬에 바로 구워내죠 ㅎ

 

닭갈비는 당연히 뼈없이 순살로 되어있어서 먹기도 편했습니다. 양념이 많이 묻어있는 닭갈비라서 양념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더욱더 좋아할 것 같습니다.

 

제가 몇 달 전에 춘천가서 먹었던 철판닭갈비는 양념의 맛이 세지 않고 닭 살코기의 신선함이 제대로 느껴지는 맛이었는데 같은 철판닭갈비라도 스타일의 차이가 많이 납니다.

 

 

치즈랑 같이 먹으면 아주 꿀맛입니다 ㅎ 여자친구는 양념이 많이 묻은 음식은 많이 못 먹기 때문에 제가 닭갈비를 많이 먹었는데요. 그래서 볶음밥은 못 먹었습니다. 다른 리뷰들 보면 여기 볶음밥이 엄청 맛있다는데 배불러서 못 먹긴 했지만 살짝 아쉽긴 하더라고요 ㅋㅋ

 

철판닭갈비 오랜만에 맛있게 먹었고 다음에도 철판닭갈비 먹고 싶을 때 여기에서 먹으면 가성비 좋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

 

한 줄 평 : 가성비 철판닭갈비 맛집

 

이 글은 제 돈 주고 닭갈비 사 먹은 솔직한 후기입니다.

하트 모양 공감 버튼 한 번씩만 눌러주세요.

로그인 안 하셔도 누르실 수 있어요^^

댓글16